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울산시 트램 도입 추진- 시 추진 자체사업 중 역대 최대
울산시,‘도시철도망 구축계획(안)’용역 결과 발표
총 4개 노선, 48.25km, 1조 3,316억원
1단계 2개 노선 2027년 개통 목표
울산시 도시철도망 노선계획안
울산시는 미래 도시발전을 견인하고 사람과 대중교통 중심의 교통체계로 혁신하기 위해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안)’ 용역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계획은 도시철도 건설을 위해 가장 먼저 진행하는 절차로 10년 단위의 도시철도망 중장기 건설계획을 담고 있다.
용역에 따르면, 차량시스템은 노면전차(트램), 노선망은 4개 노선, 연장 48.25km이며 사업비는 1조 3,316억 원이 투입된다.
이 사업은 울산시 추진 자체사업 중 역대 최대 규모이다.
노선과 차량시스템은 현재의 교통여건, 도시발전방향, 인구 구조변화, 경제성, 편리성, 접근성, 재정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했다.
특히 노선은 국토교통부의 도시철도망구축계획 수립지침에서 제시하는 경제성 분석(B/C)이 0.7이상인 기준을 만족하는 노선대안을 작성·분석하여 최종 선정했다.

◆ 노선 1은 동해남부선 태화강역에서 신복로터리까지 11.63km 구간으로 정거장은 15개소이다.
이 노선은 상업, 주거, 교육, 체육시설 등이 밀집된 구간으로 도시 중심지를 통과하는 동서축 노선이다.
교통수요가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노선으로 경제성, 효과성, 다른 노선과의 연계성 등을 감안 지난 2008년 추진했던 ‘도시철도 1호선’의 시·종점 4.32km를 구간을 단축했다.
◆ 노선 2는 동해남부선 송정역(가칭)에서 야음사거리까지 13.69km 구간으로 정거장은 14개소이다.
이 노선은 울산공항, 시립미술관, 문화예술회관 등 북구, 중구, 남구 주요 지역을 연결하는 남북축 노선이다.
장래 발생될 동해남부선 폐선부지 2.55km를 활용하여 건설비를 절감하고 장래 노선 1과 연계 운행할 수 있어 운행의 효과성을 높일 수 있는 노선이다.
◆ 노선 3은 효문행정복지센터에서 대왕암공원까지 16.99km 구간으로 정거장은 15개소이다.
이 노선은 동구 내부 중심지와 현대중공업, 현대자동차를 경유하고 도심 남북축(노선2)와 연결하여 북구와 동구 주민들의 이동 편의성을 향상시키는 노선이다.
◆ 노선 4는 신복로타리에서 복산성당 앞 교차로까지 5.94km 구간으로 정거장은 8개소이다.
이 노선은 태화강 대공원, 중구 구도심을 통과하여 노선 1과 노선 2를 연결하는 순환노선으로 중구 구 도심활성화에 주안점을 두었다.

울산시는 경제성, 운영의 효과성, 교통수단간 연계성, 재정여건 등을 감안하여 노선 1, 2를 1단계로 하여 2027년 개통을 목표로 건설하고, 노선 3, 4는 2단계로 건설할 계획이다.
도시철도 건설과 동시에 울산광역시를 중심으로 인접지역과 연결하는 광역철도망 구축 용역도 추진한다.
검토 대안으로는 노선 1의 종점부인 신복로타리에서 경부고속철도 울산역을 경유하여 양산에 이르는 노선과 노선 1의 중간지점인 무거삼거리에서 양산 웅상, 부산 노포에 이르는 노선 등이다.
장기적으로 광역철도가 도시철도와 유기적으로 연결되면 도시내부 통행은 물론 광역생활권의 접근성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울산시는 앞으로 국토교통부와 사전 협의, 전문가 자문, 주민 공청회, 시 의회 의견청취 등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10월 중 국토교통부에 승인 요청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정부 승인 이후에도 예비타당성조사, 노선별 기본계획 등 많은 후속절차가 남아 있는 만큼 정부 등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의하여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사업의 일관성과 연속성을 갖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므로 많은 성원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6월 19일(수) 07:26
게시 : 2019년 06월 19일(수) 07:36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7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