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독일 연방네트워크산업청, 재생에너지 확대 위한 전력망 확충 촉구
독일의 네트워크 유틸리티산업 규제기관인 연방네트워크산업청이 재생에너지 보급을 늘리기 위해 독일 내 전력망 확충 계획을 보다 구체적으로 수립할 것을 촉구했다.

연방네트워크산업청은 독일 연방정부 산하 독립규제기관으로 독일의 전기, 가스 시장의 개발, 경쟁, 구조 개편, 규제 등을 관리 감독한다.

현재 독일은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 따라 전력 생산지와 주 소비처 간의 거리가 멀어져 원활한 송전을 위한 전력망 증설의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다.
독일 내에서 해상풍력단지 건설이 예정된 곳은 주로 독일 북부지만, 대규모 산업단지는 서부 및 남부를 중심으로 조성돼 송전인프라가 추가적으로 요구된다.

실제로 2017년에는 송전망 부족으로, 풍력발전이 주로 이루어지는 독일 북부 및 동부지역 에서는 풍량이 과다할 경우 발전을 중지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전력망 안정화에 대한 요구가 증가함에 따라, 독일경제에너지부는 전력망의 지중화 및 직류화 프로젝트인 SuedLink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사업은 지상의 전력망을 지중화해 안전성을 높이고, 직류와 교류가 병용되고 있는 독일 내 전력망을 직류로 통일해 송배전효율을 높이기 위해 추진됐다.

요헨 호만 연방네트워크산업청장은 “현재 30% 수준인 독일의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을 2030년까지 65%로 확대하기 위해서는 2028년까지 7700km의 추가적인 전력망 확충이 필요하다”며 “이 중 건설허가가 완료됐거나 건설 중인 전력망은 1800km이며 4600km에 대해서는 계획을 수립 중이고, 나머지 1300km에 대해서는 추가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월 독일연방의회는 전력망을 확충하는 ‘전력망연계촉진법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 해당 법률은 재생에너지발전 확대에 따른 병목현상을 방지하고 재급전(re-dispatch)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제정됐다. 전력망 업그레이드 시 정부 승인 절차 간소화, 공사 지연 야기에 대한 불이익 등을 골자로 한다.
작성 : 2019년 06월 11일(화) 18:24
게시 : 2019년 06월 13일(목) 13:23


권의진 기자 ejin@electimes.com        권의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6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