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공공기관에 화재위험 미인증 LED조명 납품 업자들 '적발'
조달청 나라장터 등록한 제품과 실제 설치 제품 달라
공공기관 31곳에 5천여개 납품…부산경찰청에도 설치
화재위험이 있는 미인증 LED조명등을 공공기관에 납품한 업자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부산 동부경찰서는 사기 등 혐의로 LED조명등 납품업체 대표 A(47)씨를 포함한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2016년 1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부산 지자체 등에서 추진한 취약계층 LED조명등 교체사업에 개당 13만2000원짜리 정품 LED조명등을 납품하기로 하고 실제로는 3만2000원짜리 미인증 조명등을 납품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이들이 이런 수법으로 공공기관 31곳에 LED 조명등 5000여개를 납품해 6억원을 챙긴 것으로 추정한다. 부산 북구, 사하구, 부산진구 등 부산지역 6개 구청은 이들이 납품한 제품을 관내 취약계층 주거지 등에 설치했다.

이밖에 부산경찰청을 비롯 구청 도서관, 학교, 새마을회관 등 다양한 곳에 미인증 또는 저가 중국산 제품을 납품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A씨 등은 계약서에 적힌 제품보다 싼 LED조명등을 납품해도 확인하기 어렵다는 점을 악용해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달청에서 운영하는 '나라장터'에는 정품을 올려놓고, 실제로는 KC 인증을 받지 않았거나 단가가 몇만원 내외에 불과한 중국산 저가 제품을 조립해 납품한 것이다.

A씨 일당이 납품한 제품은 조명 효율은 둘째치고 장기간 사용 시 발열 등으로 불이 나거나 감전사고 등 안전사고 위험이 높다. 이번 일은 한 지자체 공무원이 조달청 나라장터에 오른 제품과 실제 설치된 제품이 다른 것을 수상하게 여겨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면서 드러났다.

경찰은 A씨 업체가 진행한 관련 사업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작성 : 2019년 05월 24일(금) 08:55
게시 : 2019년 05월 24일(금) 08:58


정수지 기자 jsj@electimes.com        정수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6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