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광해관리공단, 광물 찌꺼기 저장시설 안정성 평가 합동 착수 회의 OPEN
광물 찌꺼기 저장시설 안정성평가 합동착수회의 장면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이청룡)이 22일 강원도 원주 본사에서 광해방지 전문사업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광물 찌꺼기 저장시설 안정성 평가 합동 착수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광물 찌꺼기 저장시설은 유해중금속을 포함한 광물 찌꺼기의 유실을 방지하기 위해 만든 광해방지 시설로 광해관리공단은 전국에 산재한 60곳의 시설을 관리하고 있다. 광물 찌꺼기 저장시설은 훼손 시 막대한 환경피해 및 재산피해 등이 발생할 수 있어 사전 안전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전언이다.

이에 광해관리공단은 지난 2016년부터 광물 찌꺼기 저장시설에 내재한 위험요소를 선제적으로 조치하기 위해 안정성 평가 용역을 추진해왔다.

광해관리공단은 올해 안정성 평가 대상지로 광물 찌꺼기 적치량 및 시설물의 상태 등을 고려해 총 4곳을 선정했다. 이번 착수 회의에서 조사계획 및 저장시설의 합리적인 유지관리방안 등 다양한 정보를 공유했다.

정영국 금속광해실장은 “전국에 산재한 광물 찌꺼기 저장시설에 대해 구조적·환경적 영향을 평가해 시설의 안정성을 꾸준히 확보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폐광지역의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5월 23일(목) 14:04
게시 : 2019년 05월 23일(목) 14:04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광물 찌꺼기 | 원주 | 한국광해관리공단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6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