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SK 화학계열사 SK종합화학-SK케미칼 ‘차이나플라스 2019’ 공동 참가
오토모티브 존-패키징 존 마련…“글로벌 시장 공략”
SK그룹 화학계열사인 SK종합화학(대표이사 나경수)과 SK케미칼(대표이사 김철)이 21일 중국광저우에서 개최되는 ‘차이나플라스(Chinaplas) 2019’에 참가해 차세대 먹거리 기반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밝혔다.

중국 화학시장은 수요 측면에서 전 세계적으로 가장 유망한 시장으로 최근 들어 특히 자동차 내외장재 및 고품질 포장재 등 고부가 제품 시장 성장세가 뚜렷하다는 전언이다. SK종합화학과 SK케미칼은 이에 맞춰 행사장 주요 동선 중심부에 역대 최대 규모의 부스를 마련하고 현지 고객의 발길을 사로잡을 차세대 고부가 제품군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SK종합화학은 전시공간을 오토모티브(Automotive) Zone과 패키징(Packaging) Zone으로 구성해 방문 고객의 제품에 대한 이해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SK케미칼과 자회사 이니츠(INITZ)도 두 개의 전시공간을 활용해 자사 주요 엔지니어링플라스틱 브랜드의 고내열성과 내화학성을 적극 홍보, 최근 중국시장에서의 인기를 계속 이어 간다는 전략이다.

양사는 공통 존도 마련해 SK그룹 경영철학인 DBL(Double Bottom Line)과 글로벌 및 중국 내 CSR 활동과 관련된 내용을 전시한다.

오토모티브(Automotive) 존에서는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가 장착된 전기차와 증강현실(AR, Augmented Reality) 기술에 기반해 다양한 제품을 전시한다. 패키징(Packaging) 존에는 다층용(Multi-Layer) 필름과 6개의 필름용 레진(Resin) 제품 등이 소개된다.

SK케미칼은 고부가가치 플라스틱 소재를 선보인다. 자동차·전기·전자 소재 시장을 이끌어 갈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브랜드인 에코트란(ECOTRAN), 스카이퓨라(SKYPURA), 스카이펠(SKYPEL)을 집중 소개할 계획이다.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은 차이나플라스 현장을 직접 방문해 주요 오토모티브·패키징 기업 부스를 참관한다.

행사 개막에 앞서 나 사장은 “중국은 여전히 세계 최대의 소비·산업재 시장으로 특히 전기차 등 오토모티브와 패키징 시장의 성장 잠재력은 끝이 없다”며 “두 사업을 차세대 먹거리로 중점 추진하고 있는 만큼, 회사가 가진 기술력에 기반해 제품 포트폴리오를 지속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니츠 김효경 대표는 “최근 중국 내 전기·전자산업의 성장에 따라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며 “고내열성과 내화학성에 특화된 소재 공급을 통해 현지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작성 : 2019년 05월 22일(수) 12:22
게시 : 2019년 05월 22일(수) 12:22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SK종합화학 | SK케미칼 | 차이나플라스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9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