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현대·기아차, ‘2019 발명의 날’ 맞아 우수특허 제안 포상
연구원들의 기술 개발 활동 장려 및 첨단 기술력 홍보
10년간 창의적인 아이디어 누적 1만7500여건에 달해
현대·기아차가 남양연구소에서 ‘2019년도 제10회 발명의 날’ 행사를 개최하고 우수특허 발표대회를 통해 포상을 실시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미래차 기술을 선도할 우수 아이디어의 중요성 강조 및 연구원들의 기술 발명 의욕 고취를 위해 ‘발명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17일 남양연구소에서 ‘2019년도 제10회 발명의 날’ 행사를 열고 우수특허 발표대회를 통해 우수특허들에 대한 포상을 실시했다.

현대·기아차는 연구원들의 창의적인 연구개발 활동을 장려하고 사내에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2010년부터 지속적으로 발명의 날 행사를 진행했으며 이를 통해 신기술 및 양산 차량 개발 중 도출된 혁신적인 아이디어 등에 대해 특허 출원 및 포상을 시행해왔다.

발명의 날 행사가 시작된 이후로 지금까지 현대·기아차를 통해 출원 공개된 특허는 누적 1만7500여건에 달한다. 이 특허들은 현대·기아차의 차량 상품성 확보 및 자동차 산업 경쟁력 향상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올해 발명의 날 행사를 앞두고는 지난해 특허 출원된 3000여건의 아이디어들이 경쟁을 벌였다. 현대·기아차는 엄정한 특허평가 절차를 통해 등급을 매겨 의장기술, 재료기술, 변속기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총 22건의 특허 제안을 일차적으로 선별했으며 이 가운데 상위 6건의 우수특허를 최종결선에 진출시켰다.

최종결선에는 우수특허 6건에 대한 프레젠테이션이 이어졌다. 이와 관련 차동은 책임연구원은 ‘에디팅 차랑의 체결 기술’을 통해 라이프모듈(승객공간)의 수평 측방향 체결·조립을 통해 탑승객 개인별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공간 교체 가능 바디 모듈화를 소개했다.

강민우 책임연구원은 ‘전산합금 설계를 활용한 페라이트계 스테인리스강 신 성분계 개발’을 통해 열역학 데이터 베이스를 기반으로 특정 온도·압력조건에서의 평형상태를 예측해 신합금 조성 탐색 시간을 크게 단축시키는 전산 합금 설계 기술을 이용해 입계부식을 유발하는 인자를 제어함으로써 기존 소재 대비 내식성과 내열성이 우수한 스테인리스 강판 합금 조성을 선보였다.

김도회 책임연구원은 ‘소형차 3중 충돌에너지 흡수 및 차체 거동 최적화 구조’에서 충돌시 에너지 흡수 공간이 적은 소형·준중형 차종의 충돌 흡수 공간을 최대화하고 북미 스몰 오버랩(국소부위) 충돌 테스트 등 가혹조건에서도 차체 거동이 최적화되게 한 펜더 에이프런 프론트 전방 삽입 구조와 에이 필러 투룸 구조를 통해 충돌 에너지를 3중으로 흡수하는 차체 신구조로 승객 안전성을 높인 기술을 내놨다.

박상준 책임연구원은 ‘에코 코스팅 주행 중 가속시 킥다운 변속 응답성 개선을 위한 유압 제어 로직’을 통해 에코 코스팅 주행 상태에서 엑셀페달을 밟으면 가속이 지연되는 것을 보완하기 위해 변속시간을 단축해 가속응답성을 향상시키는 변속기 제어 기술을 발표했다.

하경구 파트장은 ‘저소음 운전압력 조절 장치’를 통해 연료전지 스택 후단의 배기관 내에 다수의 공극을 갖는 메쉬폼을 설치하고 이를 압축·팽창시켜 메쉬폼이 차지하는 공간의 길이를 변화시킴으로써 배출가스의 차압과 유량을 가변제어해 유동 소음 저감 및 안정성을 개선했다.

김균하 연구원은 ‘생체 신호 기반 탑승자 상태 판단 및 위험 상황 대처방안’을 통해 시동 오프 후 레이더 센서를 이용해 차량 내 탑승객을 모니터링하고 탑승객(유아 등)이 존재할 경우 호흡수와 실내 온도 조건 등을 고려해 위험도를 판단하고 해당 위험도에 따라 차량 공조 및 차량 제어 등을 통해 위험상황에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종심사는 특허평가 등급과 프레젠테이션 이후 진행된 문자투표 점수를 합산해 진행됐으며 김도회 책임연구원이 대상을 받았다. 최우수상은 차동은 책임연구원과 강민우 책임연구원, 우수상은 하경구 파트장, 박상준 책임연구원, 김균하 연구원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현대·기아차는 대상 수상자 1명에게 500만원의 상금을 지급했으며 최우수상 수상자 2명에게는 각 200만원, 우수상 수상자 3명에게는 각 100만원을 수여했다.

이외에 이번 발명의 날 행사에서는 카카오 전 고문이자 현 피와이에이치 대표인 박용후 관점디자이너가 ‘관점을 디자인하라-관점을 바꾸면 미래가 바뀐다’는 주제로 특강을 실시했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연구원들의 기술 개발을 장려하기 위해 특허 출원 및 등록, 특허 활용도에 따른 수익성 등을 평가해 제안자에게 최대 10억원까지 보상하는 ‘직무 발명 보상제도’를 시행해 연구원들의 발명 활동을 격려하고 미래 신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차량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위한 열전 기술’을 개발한 김병욱 신소재연구팀 책임연구원 외 5명에게 2000만원, ‘이더넷 통신 기술’을 개발한 윤진화 연구원 외 2명에게 14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하는 등 연구원들의 발명 활동을 지속적으로 독려해왔다.
작성 : 2019년 05월 19일(일) 14:27
게시 : 2019년 05월 19일(일) 14:28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9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