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노원 등 축제 성황리 개최…"벤치마킹 사례로 손색없어"
4개 테마·83개 작품 전시..."시민 눈높이와 정서적인 면 고려한 행사" 평가
노원 등 축제는 당현3교에서 한국성서대학교에 이르는 약 630m 구간에서 오후 7시부터 4시간 동안 진행한다.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 당현천 일대에서 열린 '노원 등(燈) 축제'가 성황리에 진행 중이다. 시민들의 호응을 이끌어 내고 지자체의 벤치마킹 사례로 꼽힐 만큼 완성도 높은 행사라는 평가다.

노원 등 축제는 당현3교에서 한국성서대학교에 이르는 약 630m 구간에서 오후 7시부터 4시간 동안 진행한다. 올해 주제는 '힐링 노원으로의 여행'이다.

4개 구간이 자연스럽게 하나의 이야기로 연결되도록 테마별 작품 83점이 당현천을 밝힌다. 첫 번째 테마인 '힐링 플랫폼에 환승하다'는 당현3교에서 어린이 교통공원 무대 구간에 전시한다. 서울역, 차장과 안내양, 종로전차 등 작품 4점이 힐링도시 노원으로 떠나는 여정의 출발점을 의미한다.

두 번째 테마 '힐링 트레인에 오르다'는 어린이 교통공원 무대에서 당현천 근린공원 구간을 꾸민다. 성덕대왕 신종, 처용무, 태권브이, 조선왕조의 궤 등 작품 39점을 장식한다.

세 번째 테마 '힐링 스테이션 노원을 만나다'는 당현천 근린공원에서 성서대 일립관 구간이다. 버스킹 공연, 둘레길 걷는 사람 등 작품 9점이 구민들의 행복한 삶을 보여준다.

네 번째 테마 '힐링 토피아, 세상에 희망이 되다'는 성서대 일립관에서 행사장 출입구 구간을 물들인다. 도리를 찾아서, 어린왕자, 쿵푸팬더 등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캐릭터 작품 31점이 어린이들이 중심이 된 노원을 표현한다.

이 외에도 당현천 산책로를 따라 불을 밝힌 경관조명을 볼 수 있다. 소망을 적은 등(燈)을 당현천에 띄우며 소원을 비는 소원 등띄우기, 소원을 한지에 적어 황금돼지에 붙이는 소원지 붙이기 체험 프로그램도 있다.

전시 관계자는 "상당히 준비가 잘 되고 시민들의 눈높이와 정서적인 면을 깊이 고려한 행사"라면서 "이번 행사는 관 홍보 또는 보여주기식 행사가 아닌 시민을 위한 행사라는 전략을 엿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지차체에서도 벤치마킹을 하기에 손색 없는 완성도"라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서울시를 비롯한 전국 지역들의 등 관련 축제가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등 축제는 오는 6일까지다. 주최 및 주관은 노원문화원, 후원은 노원구, 서울특별시, 서울관광재단, 국민은행, 한국성서대학교 등이 맡았다.
작성 : 2019년 05월 02일(목) 12:09
게시 : 2019년 05월 02일(목) 14:18


정수지 기자 jsj@electimes.com        정수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노원구 | 노원등축제 | 서울특별시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2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