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서울반도체, 1Q 매출액 2819억…전년比 0.4%↓
해외공장 설비 이동에 따른 가동률 저하…영업익 0.8%↓
"2Q, 빅셀·UV LED 혁신 제품으로 성장동력 확보할 것"
서울반도체(대표이사 이정훈·유현종)는 올해 1분기 매출액 2819억원, 영업이익 170억원, 상각전영업이익(EBITDA) 408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0.4% 소폭 감소했으나 지난해 4분기 제시한 2800억~3000억원 사이 매출 가이던스를 충족했다.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대비 0.8% 떨어졌다.

회사 관계자는 "업계 경쟁사들의 매출과 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두 자릿수 이상 감소가 예상되는 가운데 상대적으로 견고한 성과를 냈다"며 "이는 자동차조명 매출이 꾸준한 흐름을 보이고 모바일, 디스플레이 사업부의 차별화된 신기술 적용 확대로 매출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영업이익은 글로벌 고객 거점 다변화를 위한 해외공장 설비 이동에 따른 일시적인 가동률 저하가 원인"이라면서도 "올해 하반기 설비의 안정화 및 성수기 진입에 따라 매출과 이익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부연했다.

회사는 성장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자동차 부문과 IT(모바일·TV·디스플레이) 사업부 매출이 회사의 연간 매출과 이익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반도체는 오는 2분기 매출목표를 2800억~3000억원 사이로 추산하고 전년 동기대비 -3%에서 4% 성장을 기대한다.

이를 위해 올해 신규 성장 동력 기술을 대거 선보인다. 지난해 2월 빅셀 기술을 보유한 레이칸을 인수, 올해 하반기 빅셀(VCSEL)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빅셀은 전기 신호를 광 신호로 바꿔주는 레이저 다이오드다. 2분기에는 저가 UV 수은 램프를 대체할 UV LED혁신 제품으로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

유승민 IT영업본부장은 "모바일 분야 신기술 확대 적용과 베트남 공장의 안정화 달성 등을 기반으로 최대 실적을 갱신하는 도약의 한해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4월 29일(월) 17:15
게시 : 2019년 04월 29일(월) 17:16


정수지 기자 jsj@electimes.com        정수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서울반도체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5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