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현대·기아차, 모바일 기반 전기차 튠업 기술 개발
스마트폰으로 최대 토크, 응답성 등 7가지 주요 성능 조절…해킹 방지 블록체인 활용
현대·기아차가 스마트폰으로 전기차의 성능과 효율성, 운전감 등을 사용자의 필요에 따라 조절할 수 있는 ‘모바일 기반 전기차 튠업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스마트폰으로 전기차의 성능, 효율성, 운전감 등을 사용자의 필요에 따라 조절할 수 있는 ‘모바일 기반 전기차 튠업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현대·기아차는 앞으로 출시되는 신형 전기차에 이 기술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이 기술이 적용되면 운전자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로 전기차의 ▲모터 최대토크 ▲발진 가속감 ▲감속감 ▲회생제동량 ▲최고속도 제한 ▲응답성 ▲냉·난방 에너지 등 7가지의 차량 성능을 일정 범위 안에서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기존에는 ‘에코’, ‘노멀’, ‘스포츠’ 등 특정 드라이빙 모드를 선택했을 때 차량의 모든 성능이 해당 모드에 따라 일괄적으로 조정됐다면 이 기술은 7가지 항목을 각각 다르게 조정할 수 있기 때문에 운전자가 기존에 없던 새로운 차량 성능을 경험할 수 있다.

이는 전기차가 스마트 IT 기기화되는 미래 모빌리티 흐름에 따라 개인에게 맞춤화된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하는 고객 경험 전략의 방향성 ‘스타일 셋 프리’를 구현한 것이다. 차종이 달라도 운전자가 자신에게 가장 익숙한 설정을 서버에서 내려 받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또 운전자가 목적지 설정 후 방전 걱정 없이 도착할 수 있도록 남은 거리와 전력량을 계산해 전비에 최적화된 상태로 차량의 성능을 자동 조정할 수도 있고, 운전의 재미를 원하는 운전자에게는 맞춤형 주행성능을 추천하기도 한다.

이외에도 사용자들끼리 커뮤니티에서 서로의 차량 설정과 느낌을 공유하면서 새로운 설정을 내려 받아 시도해보거나 도심, 고속도로, 산악 등 도로 성격에 맞는 차량별 기본 추천 설정들을 적용할 수도 있다.

현대·기아차는 사용자들이 설정을 서버에 업로드하고 서로의 설정을 공유하는 과정 속에서 해킹 등 보안상의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했다.

차량 주행에 관련된 항목을 서버로 업로드하고 공유하는 과정 중 주요 성능 항목을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 블록생성 방식으로 암호화하고 분산 데이터 저장환경에 저장하기 때문에 해킹을 통한 임의 조작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오는 2025년까지 23개 전기차를 포함해 모두 44개의 친환경차 라인업을 갖추고 글로벌 전기차 시장 톱3를 달성한다는 복안이다. 2020년에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내놓는 등 차량 전동화 분야에 3조3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작성 : 2019년 04월 22일(월) 09:33
게시 : 2019년 04월 22일(월) 09:43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