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기아차, 전기차 콘셉트카 ‘하바니로’…1회 충전시 482km 이상 주행 가능
‘2019 뉴욕모터쇼’ 참가해 세계 최초 공개
기아차가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에서 개막한 ‘2019 뉴욕국제 오토쇼’에서 EV 콘셉트카 ‘하바니로’를 전시했다.
기아자동차가 ‘2019 뉴욕국제 오토쇼’에서 전기차(EV) 콘셉트카 ‘하바니로’를 세계 최초로 선보여 업계 눈길을 끈다.

하바니로는 중남미 지역의 매운 고추 이름인 ‘하바네로’에서 이름을 따왔다. 트윈 전기 모터가 탑재된 EV 크로스오버 콘셉트카로 1회 충전시 300마일(약 482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또 e-4WD 시스템 및 다양한 편의사양이 적용돼 도심주행에 최적화된 기존 니로 EV의 장점을 계승하는 것은 물론 오프로드 주행까지 거뜬히 수행해내는 전천후 크로스오버 차량으로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하바니로의 전면부는 바깥쪽으로 뻗어나가는 듯한 V자 형태의 주간주행등이 가장 눈에 띄며, 블랙컬러의 몰딩이 범퍼 하단부에서부터 측면으로 이어지도록 디자인돼 역동적인 느낌을 강조하고 있다.

또 주간주행등을 연결하는 LED 라인이 수평으로 길게 뻗어있으며, 전면 스키드 플레이트가 상단부까지 확장돼 보다 단단하고 안정적인 디자인을 완성했다.

측면부를 살펴보면 EV 전용 섀시 적용을 통해 20인치의 큰 휠이 탑재됐으며 짧은 오버행 및 긴 휠베이스를 통해 스포티한 느낌을 강조했다. 더불어 C필러가 밝은 레드 컬러로 처리돼 하바니로라는 이름에 걸맞은 강렬한 이미지를 더해준다.

후면부는 아래쪽에 새틴 메탈의 스키드 플레이트가 단단하게 자리잡고 있으며 그 위로 수직 형태의 테일 램프가 배치돼 보다 견고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하바니로는 곳곳에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구현했다. 우선 180도 후측방 모니터를 적용함으로써 사이드 미러를 완전히 제거해 매끄럽고 유려한 디자인을 강조했다. 또 플러시 도어 핸들 및 버터플라이 윙 도어를 도입했다.

하바니로의 내부 인테리어는 라바 레드 색상이 들어갔으며, 앰비언트라이트가 기하학적 무늬의 바닥을 통해 실내 전체로 은은하게 퍼져 편안하고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하바니로에는 생체 인식 기술을 통해 승객의 건강 및 감정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R.E.A.D) 시스템’이 탑재됐다.

한편 마이클 콜 기아차 미국법인 수석부사장(COO)은 “하바니로 콘셉트카는 기아차가 향후 선보일 전기차 모델의 방향성을 담고 있다”며 “디자이너들의 자유분방한 아이디어를 하바니로에 최대한 반영해 자동차 디자인에 대한 관념을 깨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커트 카할 기아차 미국디자인센터 시니어디자인 매니저는 “하바니로 콘셉트카는 도심 주행은 물론 오프로드에서도 충분히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설계된 차량”이라며 “우리는 어느 상황에도 어울리는 이 차를 ‘에브리카’라고 부르고 싶다”고 언급했다.
작성 : 2019년 04월 21일(일) 15:11
게시 : 2019년 04월 21일(일) 15:11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0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