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ESS업계 “ESS 화재원인 발표 앞당겨야”
유관기업들, 상반기 이어 올 하반기까지 시장마비 ‘우려’
조사결과에 대해선 긍정적, 일부선 ‘책임 누가지나’ 비판도
지난 12일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위원회가 유관기업들과 조사결과를 공유하는 비공개 간담회를 가진 뒤 업계에서는 5월로 예정된 조사결과 발표를 앞당겨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짧게는 상반기, 길게는 하반기까지 ESS산업이 마비될지 모른다는 우려 때문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ESS 분야 유관 기업들은 공식 조사 결과를 5월 말쯤 발표할 것이라는 위원회 계획에 대해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현재 ESS 산업은 개점휴업 상태인데, 최종 조사결과가 상반기 말에나 나오면 현 상태가 계속 유지될 수 있기 때문이다. 특별한 대책 없이 현 상태가 유지될 경우 많은 기업들이 손쓸 틈 없이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게 된다.

A사 관계자는 “4가지 원인이 이미 도출됐고, 향후 실증시험이 완료된다고 해서 원인이 완전히 뒤바뀔 가능성은 없다”며 “조사 발표를 앞당기거나 이미 설치된 사업장들에 대한 대책과 산업 활성화 방안을 하루 빨리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B사 관계자는 “해외 여러 보고서들은 우리나라가 세계 ESS 시장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기간을 2~3년 정도로 본다”며 “이 기간 안에 격차를 벌리기 위해서는 용량이 작은 ESS부터 순차적으로 시장을 여는 등 대책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조사위원회 결과 자체에 대해서는 대체적으로 긍정하는 분위기다. 정부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조사를 다했고, 부족했던 부분을 잘 지적했다는 의견이다.

C사 관계자는 “화재 원인을 부품 한 가지 때문으로 몰고가기보다 문제를 일으킨 원인들을 모두 제시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배터리만 잘한다고 화재가 안 나는 것은 아니고 PCS만 잘한다고 화재를 예방할 수 있는 게 아니기 때문에 EPC, 서지, 부품들의 문제점과 통합제어에 대해 모두 잘 지적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D사 관계자는 “21건의 화재 모두가 하나의 원인으로 발생한 게 아닌 만큼, 책임의 경중을 떠나 모두에게 책임이 조금씩은 있다”며 “이번 원인조사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각 업체가 자정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 산업을 위한 최선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정부가 화재 원인을 ESS를 포함해 시스템 전체의 책임으로 몰고 간 것에 대해 일부 기업들은 비판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E사 관계자는 “국가에서 진행한 공식 조사결과를 비공개 자리에서 공개하는 것부터가 말이 안 되는 처사”라면서 “모두의 책임은 어느 누구도 책임지지 않겠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조사 결과를 강하게 비판했다.

한편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 위원회는 지난 12일 ESS화재 유관기업들을 불러 비공개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서 조사위원회는 ESS 화재 원인을 ▲ESS 시스템 통합 제어 미흡 ▲배터리 외부로부터의 비정상적인 충격(전압, 전류 발생) ▲배터리 설계 미흡 ▲설치 및 운영관리 소홀 등 4가지로 분류했다.
작성 : 2019년 03월 14일(목) 14:02
게시 : 2019년 03월 14일(목) 16:56


문수련 기자 moonsr@electimes.com        문수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5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