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이원욱 의원, RE100·온실가스 배출실적 연계 간담회 28일 개최
기업의 자발적 재생에너지 사용분 배출실적 인정 관련 논의
국회신재생에너지포럼 공동대표 이원욱 의원(더불어민주당·화성시을)은 지난달 28일 국회 제 3간담회실에서 ‘기업의 자발적 재생에너지사용과 온실가스 배출실적 인정 연계 방안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서는 RE100(기업이 필요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족하는 것)과 기후변화 대응 관련 제도개선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국회신재생에너지포럼과 이원욱, 전현희 의원실, 국회입법조사처, 재생에너지선택권이니셔티브가 공동 주최했다.

이 의원은 국회신재생에너지포럼, 그린피스, 생명다양성재단, 에너지시민연대,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환경운동연합, UNGC 한국협회, WWF(세계자연기금) 등 시민사회와 재생에너지선택권이니셔티브를 구성, RE100 제도 개선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 의원실에 따르면 실제 우리나라는 2030년까지 산업부문 감축량이 BAU 대비 11.7%에서 20.5%로 증가했다. 감축량을 충족을 위해 실효성 있는 제도개선이 필요하단 입장이다. 간담회는 재생에너지 및 배출권 전력가격 등 연동하는 문제도 논의됐다.

발제는 ▲‘재생에너지구매제도와 온실가스 감축 실적 인정(이상준 에너지경제연구원 미래전략팀 연구위원) ▲ ‘LG화학 온실가스 규제 대응 현황(오정훈 LG화학 오창공원 책임) 등이 다.

토론에는 산업부 온실팀장, 환경부 기후전략과장, 전력거래소 신시장개발처, 국회입법조사처 환경노동팀과 산업자원팀 조사관, 사회책임투자포럼이 참여했다.

이원욱 의원은 “온실가스 배출량에서 전력으로 인한 온실가스 배출량 및 비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이 간접 배출량을 줄일 수 있어야 한다”며 “그 방안 중 하나로 RE100, 즉 기업의 자발적 재생에너지사용분에 대해 온실가스 감축 실적을 인정하는 방안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2월 28일(목) 06:00
게시 : 2019년 02월 28일(목) 06:01


최덕환 기자 hwan0324@electimes.com        최덕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RE100 | 온실가스 | 이원욱 의원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5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