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한화케미칼, 2018 실적 발표…영업익 3543억, 전년 比 53.15% DOWN
“기초 소재 스프레드 축소 및 태양광 판매가 하락 기인”
한화케미칼(대표 김창범)이 20일 실적을 발표하고 지난해 9조460억원의 매출과 3543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과 비교해 매출은 3.17%, 영업이익은 53.15% 감소한 수치다.

기초 소재 부문에서는 유가 상승과 더불어 전 제품에 걸친 공급량 증가, 수요 약세 등이 겹치며 스프레드(원료와 최종 제품의 가격 차이)가 축소됐다. 특히 전통적 비수기인 4분기에 가격 하락 폭이 컸다.

태양광 부문은 중국 보조금 축소와 미국의 세이프가드로 전체 밸류체인의 가격 약세가 이어졌다. 4분기부터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의 태양광 사업부문이 연결 실적으로 반영되며 매출은 증가했지만, 시장 다변화 전략에 따른 판매가 하락과 일회성 비용(대손상각비 등) 처리로 107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한화케미칼은 올해 1분기부터는 유가 하락에 따른 저가원료 투입 효과가 가시화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또 주요 제품의 가격 하락이 멈추거나 반등하며 스프레드 확대가 예상된다.

폴리염화비닐(PVC)과 가성소다, 폴리에틸렌(PE)은 춘절 이후 중국을 비롯한 역내 수요가 점진적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 톨루엔디이소시아네이트(TDI)도 추가적인 가격 하락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태양광은 전(前)분기의 일회성 비용 반영 기저효과로 인해 영업이익이 흑자로 전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한화케미칼은 이사회를 통해 자사주 소각과 배당도 결의했다. 한화케미칼은 주주 친화 정책 일환으로 발행주식 수(보통주 기준)의 1%에 해당하는 자사주 163만1104주를 매입 후 소각하기로 했다. 19일 종가 기준(2만1800원)으로 약 356억원에 해당하는 규모로 향후 지속적인 자사주 매입과 소각을 통해 주주 가치를 제고해 나갈 예정이다. 배당은 보통주 기준 200원, 우선주 기준 250원을 지급하기로 결의했다.
작성 : 2019년 02월 21일(목) 16:27
게시 : 2019년 02월 21일(목) 16:27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기초소재 | 태양광 | 한화케미칼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7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