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광물公, 해외자원개발 지원 사업설명회 개최…“민간 맞춤형 지원”
中企 및 개인에 비용 70% 지원…18억 규모 참여기업 모집
14일 서울 코엑스에서 국내 민간 자원업계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해외자원개발 지원사업 설명회’가 열리고 있다.
민간기업이 코발트, 리튬 등 친환경 에너지 소재 광물을 보다 적극적으로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한국광물자원공사(사장직무대행 남윤환)는 14일 서울 코엑스에서 ‘해외자원개발 지원사업설명회’를 열고 18억원 규모의 지원사업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이날 밝혔다.

광물공사 해외자원개발 민간지원사업은 투자여건조사, 기초탐사 등 조사사업과 해외시장정보를 제공하는 기반구축사업으로 구성된다.

초기자본이 부족한 중소기업과 개인에게 조사비용의 최대 70%까지 지원하고 고비용의 지분인수타당성조사에 앞서 조사 필요성을 판단하는 예비기술실사 서비스를 신설했다. 특히 수요증가가 예상되는 코발트, 리튬, 망간 등 7개 희유금속을 우선 지원할 방침이다.

이밖에 민간기업에 해외유망사업을 발굴해 소개하는 유망사업매칭서비스, 국제광업행사 참석을 지원하는 PIN플러스협업, 실무자 전문교육 MinEdu 등 수요에 따른 ‘맞춤형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라는 전언이다.

광물자원공사는 해외조사사업이 시작된 1978년부터 240개 사업 조사, 투자단계로 연계했고 이 중 20개 사업이 성공 사업으로 분류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들 사업은 민간이 단독으로 추진한 사업보다 2배 이상의 회수율(27%→56.3%)을 보이는 등 성공적 지원프로그램으로 자리 잡고 있다고 소개했다.

‘해외자원개발 지원사업 설명회’는 민간 투자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해외자원개발 조사사업 ▲탐사기술지원 서비스 ▲기술컨설팅 지원사업 ▲민간 전문인력양성교육 안내와 사업별 면담 등이 진행됐다.

남윤환 사장직무대행은 “올해 해외자원개발 민간지원사업은 공사 전문가가 현장에서 기술지원을 하는 예비사업타당성조사를 비롯해 조사사업 분야를 강화했다”면서 “에너지전환시대 민간이 핵심광물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2월 14일(목) 15:49
게시 : 2019년 02월 14일(목) 15:49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자원 외교 | 한국광물자원공사 | 해외자원개발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9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