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경북도․경주시, 부산울산 원전해체연구소 내정설에 산업부 항의 방문
경북도와 경주시는 12일 원전해체연구소 부산·울산 접경에 짓는다(○○일보 2월 12일자)’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를 항의 방문했다고 밝혔다.
언론 보도의 주요내용은 원전해체연구소 입지가 부산과 울산 경계지역으로 사실상 내정됐으며 현재 한수원, 산업부, 지자체, 민자 등 참여 기관 간 지분비율을 조정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전강원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을 비롯한 이영석 경주시 부시장은 산업부 원전환경과를 긴급 방문해 원전해체연구소의 경주 설립 당위성을 다시 한 번 강력히 건의했다.
또한 지역 국회의원인 김석기 의원(경주)과 곽대훈 의원(대구 달서구갑)도 언론내용에 대한 산업부의 즉각적인 해명을 요구했다.
전강원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산업부가 지금까지 공식적으로 표명해 온 것처럼 3월에 지자체별 모든 여건을 고려해 원전해체연구소 입지를 공정하게 선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산업부에서는 “원전해체연구소 설립과 관련해서는 현재 입지, 규모, 방식 등 다양하게 검토 중이며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원전해체연구소가 경주에 입지한다면 경북은 원전의 설계-건설-운영-해체-처분으로 이어지는 원전산업 전주기 싸이클이 완성되는 국내 최적 지역”이라며“정부 에너지 전환 정책에 따라 신규원전 백지화, 노후원전 조기폐쇄 등 직․간접적인 피해를 경북이 가장 많이 받게 된 것이 사실인 만큼 기필코 원전해체연구소를 도내에 유치해 낙후된 지역경기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적극 힘쓰겠다”고 밝혔다.
작성 : 2019년 02월 13일(수) 06:23
게시 : 2019년 02월 13일(수) 06:25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