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효성첨단소재, 탄소섬유공장 2배 규모로 '증설'
전주공장 468억 투자…연간 4000t 탄소섬유 생산
전북 전주에 위치한 효성참단소재의 탄소섬유공장.
효성첨단소재가 탄소섬유 공장을 2배로 증설한다.

효성첨단소재는 468억원을 투자해 전북 전주공장에 탄소섬유 생산 공장을 증설한다고 11일 밝혔다. 기존 부지에 생산라인이 추가될 경우 현재 연간 2000t 생산량이 4000t 규모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공장은 2020년 완공될 예정이다.

이번 증설은 미래 친환경 자동차로 주목받고 있는 수소·CNG차, 전선심재의 경량화에 핵심소재이며 산업∙항공용 미래첨단소재인 탄소섬유의 수요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전선심재란 강철 대신 탄소섬유를 적용해 고압전선이 바닥으로 늘어지는 것을 막는 역할을 한다.

탄소섬유는 수소차의 핵심부품인 수소연료탱크와 CNG(Compressed Natural Gas, 압축천연가스) 고압용기 제작에 사용된다. 2030년까지 수소연료탱크는 120배, CNG 고압용기는 4배 이상 성장이 예상된다.

효성은 2015년부터 시내버스 CNG 고압용기용 탄소섬유를 납품해 왔다. 탄소섬유 CNG 고압용기는 강철로 만든 용기에 비해 인장강도가 강해 폭발위험을 최소화해 안전하고, 2배 이상 가벼워 친환경적이다. 특히 수소차의 경우 경량화가 필수적이라 반드시 탄소섬유 고압용기를 사용해야 한다.

효성은 2007년 탄소섬유 개발에 뛰어든 이후 최단기간만인 2011년 국내 최초로 자체개발에 성공한 고성능 탄소섬유 브랜드 탄섬(TANSOME)을 탄생시켰다. 2013년 5월부터 전북 전주 친환경복합산업단지에 탄소섬유 공장을 운영해 왔다.

탄소섬유는 철보다 4배 더 가볍고, 10배 더 강해 ‘꿈의 소재’로 불린다. 주로 연료용 CNG 고압용기, 자동차용 구조재, 풍력, 우주항공용 소재와 스포츠레저용 제품 등 철이 사용되는 모든 곳에 대체재로 활용할 수 있어 용도가 다양하다. 또한 연간 13% 이상 급성장 하고 있는 시장으로 성장성과 진입장벽이 높아 미래첨단소재로 각광받고 있다.
작성 : 2019년 02월 11일(월) 16:33
게시 : 2019년 02월 11일(월) 16:34


이석희 기자 xixi@electimes.com        이석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