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동서발전, 파주에 영농형 태양광 보급
동서발전-파주시-박정 의원, ‘통일 영농형 태양광 시범사업’ 협약 체결
수익 일부 농업 관련 남북교류에 활용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왼쪽부터)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표영준 한국동서발전 사업본부장, 최종환 파주시장이 지난 1일 '통일 영농형 태양광' 시범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남북 접경지역인 파주에서 영농형 태양광 시범사업을 벌인다.
동서발전은 지난 1일 파주시청에서 최종환 파주시장,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통일 영농형 태양광 시범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동서발전은 파주에 100kW급 영농형 태양광 발전설비 3개소를 설치하는 등 시범사업을 총괄하고, 해당 설비를 지역사회에 기부한다.
영농형 태양광은 농지에서 태양광 발전과 벼농사를 병행하는 시스템이다.
태양광 발전설비 하부에서 기르는 작물의 광합성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설계함으로써 국토를 효율적으로 이용한 태양광 발전이 가능하고, 농가소득에도 보탬이 된다.
동서발전은 이번 사업에 대해 “태양광설비로부터 발생하는 수익을 지역 농촌발전은 물론 파주시 내 농업 관련 남북교류 활동에 활용한다는 점에서 특색이 있다”며 “향후 남북 간 에너지 교류가 활발해지면 이번 사업이 선도 사례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파주시는 영농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영농형 태양광사업을 위한 여건을 조성하는 동시에 행정적인 지원을 담당하고, 박정 의원은 지난해 7월 대표발의한 농지법 개정안 가결을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박 의원이 대표발의한 농지법 개정안은 농업진흥구역에서의 영농형 태양광설비 설치를 20년 동안 일시적으로 허용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영농형 태양광은 정부의 재생에너지 정책과 농촌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는 방식”이라며 “이번 시범사업을 계기로 동서발전 소유의 화력발전소 주변 농촌 지역에 ‘나눔 영농형 태양광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2월 07일(목) 16:15
게시 : 2019년 02월 07일(목) 16:45


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2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