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한화토탈, 창사 최초 4억$ 해외사채 발행…“글로벌 투자액 확보”
대산 공장 NCC 증설 투자용…“안정적 신용도 덕분”
한화토탈 대산공장 전경
한화토탈이 창사 이래 처음으로 4억 달러(약 4500억원) 규모의 해외사채를 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지난 15일 열린 수요예측에는 발행액의 약 4배인 15억 달러의 주문이 몰리기도 했다는 전언이다.

한화토탈의 해외사채는 아시아·유럽 투자자(Reg S, 유로본드)를 대상으로 했으며 발행금리는 3.914%로 미국 국채 5년물 금리에 140bp 가산된 수준(5T+140bp)이다. 쿠폰금리(약정금리)는 3.875%이며 5년 만기 고정금리로 발행됐다. 채권 발행 주관은 씨티글로벌마켓증권-SC증권-크레딧 아그리콜 컨소시엄이 맡았다. 해외사채 발행일은 23일이다.

한화토탈은 이번 해외사채 발행은 세계 경기 침체와 금리 인상 기조, 석유화학산업의 전반적인 내림세에도 불구하고 투자자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끌었다고 설명했다.

한화토탈은 채권 발행에 앞서 지난 2일 글로벌 신용평가사인 무디스와 스탠다드푸어스(S&P)로부터 각각 Baa1와 BBB의 신용등급을 받았다. 전망도 ‘안정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수요예측에는 92개 기관투자자들이 참여하여 주문액만 15억 달러에 이르렀다는 전언이다.

한화토탈은 이번 해외사채를 통해 조달한 자금을 설비투자 재원으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는 2020년까지 충남 대산공장에 총 1조4300억원의 투자를 결정하고 에틸렌 46만t, 폴리에틸렌 40만t, 폴리프로필렌 40만t 생산이 가능한 NCC(나프타분해센터) 증설을 추진하고 있다.

한화토탈 관계자는 “회사의 미래 성장성과 지속적인 수익 창출 능력, 안정적인 신용도 등이 시장 투자자들에게 긍정적으로 평가받은 것 같다”며 “첫 해외사채 발행 성공으로 국내를 넘어 해외시장 투자자들에게 회사의 인지도와 신뢰도를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작성 : 2019년 01월 21일(월) 13:59
게시 : 2019년 01월 21일(월) 13:59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대산공장 | 한화토탈 | 해외사채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6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