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유화 업계 CEO 을지로 총집결…성윤모 산업부 장관 참석
석유화학協 ‘2019년도 신년인사회’ 롯데호텔 개최
“어려운 환경이지만 뚝(심 있게) 배(짱 있게) 기(운차게)”
(왼쪽부터) 김재율 여천NCC 사장, 김교현 롯데케미칼 화학 BU장, 김창범 한화케미칼 부회장, 박진수 LG화학 이사회 의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문동준 한국석유화학협회장,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 등이 8일 롯데호텔서울에서 열린 ‘2019년도 석유화학업계 신년인사회’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뉴시스)
석유화학 업계의 ‘높으신 분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도 이 자리를 함께했다.

8일 롯데호텔서울에서 한국석유화학협회가 개최한 ‘2019년도 석유화학업계 신년인사회’에는 신임 협회장으로 추대된 문동준 금호피앤비화학 대표이사, 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는 김창범 한화케미칼 대표이사 부회장, 김교현 롯데그룹 화학 BU장, 임병연 롯데케미칼 대표이사 내정자, 박진수 LG화학 이사회 의장(전 부회장),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 김재율 여천NCC 사장,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 등이 참석했다.

또 성윤모 산업부 장관도 직접 참석해 인사말을 전했다. 성 장관은 “업계를 둘러싼 대내외적 여건이 녹록하지 않다”며 “석유화학산업은 최근 3년간의 슈퍼사이클(초호황)을 지나 다운사이클(불황)로 접어들 우려가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유가 변동성에서 자유롭기 위해 나프타, 에탄 등 원료 다변화가 요구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성 장관은 “장기화하고 있는 미·중 무역 갈등으로 최대 수요처의 수요 감소가 이뤄질 우려도 있다”며 “국내에서는 자동차·전기·전자 등 주요 전방 산업 수요 감소도 예상되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올해 우리 제조업과 현재 여건은 매우 어렵지만, 정부는 지난해 발표한 ‘제조업 혁신전략’ 수행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석유화학 업계도 올 한해 우리 경제와 석유화학 업계의 지속 성장에 힘써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성 장관은 “광복 이후 불모지인 한국에서 현재 세계 4위의 규모로 석유산업을 키워낸 것이 우리 석유화학 업계”라며 “올 한해 많은 어려움이 있겠지만 민관이 합심해 노력한다면 이 파고를 극복하고 글로벌 화학 첨단 강국으로 발돋움하게 되는 한 해가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왼쪽 두 번째부터) 박진수 LG화학 이사회 의장, 문동준 한국석유화학협회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교현 롯데케미칼 화학 BU장 등이 8일 롯데호텔서울에서 열린 ‘2019년도 석유화학업계 신년인사회’에서 건배를 나누고 있다. (제공: 뉴시스)

문동준 대표이사는 협회장직 전임자인 허수영 전 롯데그룹 화학 BU장의 후임자로서 첫 소개를 받았다. 문동준 회장은 “지난해 석유화학업계는 어려운 대내외 환경 속에서도 수출 500억 달러 달성 등 그 어느 때 보다 석유화학 산업의 위상을 드높였다”면서도 “올해 우리 산업 전반에 전방산업의 위축,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로 인한 어두운 전망이 가시화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문 회장은 ‘변화와 혁신’을 키워드로 하는 세 가지 방안을 설명했다. 그는 “먼저 범용 중심 사업 구조가 아닌 고부가 첨단 소재로 사업구조를 전환해야 할 것”이라며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을 때 수동적 자세에서 벗어나 능동적 자세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어 문 회장은 “석유화학산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 개선을 위해 친환경 소재 개발에 나서자”며 “석유화학업계가 세계 4위로 자리매김해 국가 경제를 이끌어나가고 있지만, 플라스틱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높아지고 있기에 사회적 책임과 문제해결에 힘을 써야 한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환경안전에 대한 지속적 투자와 안전에 대한 중요성도 인식해야 한다”며 “정부, 이해관계자 등과 긴밀한 협상을 통해 환경오염 물질 저감 시설 등 사업장 환경안전을 위한 투자를 아낌없이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창범 한화케미칼 부회장은 건배사로 ‘뚝배기’를 선택했다. 김 부회장은 “‘뚝’은 뚝심 있게, ‘배’는 배짱 있게, ‘기’는 기운차게”라고 설명했다. 참석자들은 김 부회장의 선창에 따라 “뚝심 있게” “배짱 있게” “기운차게”를 외치며 잔을 부딪쳤다.
작성 : 2019년 01월 09일(수) 17:04
게시 : 2019년 01월 09일(수) 17:04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문동준 | 성윤모 | 한국석유화학협회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6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