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박정호·하현회, 이통사 수장들이 급히 미국에 간 이유는
美 CES 전시회서 5G 비즈 모델 찾기에 분주
박정호 SKT 사장, 미디어 모빌리티 분야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
하연회 LGU+부회장, 기아차·닛산·혼다 등 자율차 부스 방문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오른쪽)이 8일 오전(현지시각) ‘CES 2019’ 전시장 내 삼성전자 부스에서 삼성전자 고동진 사장과 함께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 2019’를 체험하고 있는 모습
‘CES 2019’를 찾은 국내 이동통신사 수장들이 5G 관련 먹거리를 찾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AI(인공지능)와 5G기술, 자율주행차, IOT(사물인터넷) 등 미래 기술들이 망라된 올해 CES를 기회로 맞아 미래사업 아이템을 찾고 세계 이목이 집중된 무대에서 홍보효과까지 얻기 위해서다.

SK텔레콤은 8일(현지시각) 박정호 사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CES 2019’에서 삼성전자, SM엔터테인먼트 등 ICT 및 미디어 선도기업과 5G, 미디어, 모빌리티 등에 대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국내 이동통신사 가운데 유일하게 CES에 참가해 단일광자LiDAR(라이다), HD맵 업데이트 등 자율주행기술과 홀로박스(HoloBox), 옥수수 소셜 VR 등 5G 실감 미디어를 공개했다.

이와 더불어 박 사장은 5G 시대 주력 사업인 미디어, 모빌리티 분야의 글로벌 기업들과 두루 만남을 가지며 장벽 없는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대한 결과로 박 사장은 전날 미국 차세대 방송 솔루션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미국 최대 지상파 규모의 방송사인 싱클레어 방송 그룹(CEO 크리스토퍼 리플리)과 합작회사를 설립하는 내용의 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5G 상용화와 모바일 생방송 기술 TLS(T Live Streaming) 등 다량의 차세대미디어전송기술(MMT)관련 특허를 바탕으로 빠른 속도의 고화질 영상 데이터 전송을 요구하는 미국의 차세대 방송 표준 ATSC 3.0을 공략한다는 내용이다.

LG유플러스의 수장인 하현회 부회장은 대용량, 초저지연, 초연결의 5G 네트워크의 장점과 자율 주행차, 그리고 두뇌인 AI(인공지능)의 융합 부문에서 이통사의 역할 찾고 있다.
하 회장은 8일(현지시간)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혼다, 닛산 등 완성차 업체의 부스를 방문하고, 자율주행차의 미래 발전방향을 모색했다.

특히 하 부회장은 자율주행에서 모빌리티(Mobility)와의 연계, 5G기반의 AR(증강현실),VR(가상현실) 등 구체적인 사업모델과 함께 자율주행차 탑승객 편의성 향상 혁신 신기술 및 커넥티드카 추진 현황 등을 세심하게 살폈다.

하 부회장은 미래 스마트시티의 In-Car 라이프 스타일, 실시간 AI 분석을 위해 초저지연 5G 통신이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LG유플러스는 지난해 말 한양대와 공동으로 자율주행차에 5G를 접목해 장애물을 회피하고 경로를 변경해 운행`주차할 수 있는 시나리오를 실증하기도 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올해는 서울 강변북로, 상암DMC를 포함해 선별된 테스트베드에서 LG유플러스의 5G 환경에 기반한 자율주행차 운행과 다이나믹 정밀지도의 정합성 등의 공동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1월 09일(수) 10:46
게시 : 2019년 01월 09일(수) 11:09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