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디이시스, 전력품질시스템 판로 넓힌다
“에너지관리 ‘All In One PMS’로 해결”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디이시스는 최근 전기설계 관련 기업의 대표들을 초청해 기술세미나를 열었다.
전력보호기기 전문기업 디이시스(대표 이보인)가 전력품질시스템 ‘All In One PMS’에 대한 판로 확대에 적극 나고 있다.
디이시스는 최근 전기설계 관련 기업 대표들을 초청해 전력품질시스템을 소개하는 신기술 세미나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KT IMO운용센터와 전기안전공사 관계자들이 참여한 품질심사 등도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All In One PMS’는 전력설비가 운전하면서 발생하는 고조파, 순간저전압, 순간과전압, 순간정전 등에 대해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하고 전력·환경·열화 감시를 제공하는 새로운 개념의 시스템이다. 전력품질미터에 환경감시시스템을 결합했다.
전력품질미터는 전압의 작은 변화에도 민감하게 작용하며 전력 변화를 기록하고 품질을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준다. 전압 변화에 따른 피해를 미리 예방해주는 역할을 한다.
환경감시시스템인 ‘DioT-EM’는 온도와 습도, 미세먼지 등의 관리가 필요한 전산실이나 IDC 등 산업 시설에서 내부 환경을 실시간 감시하고 환경데이터를 구축·분석한다. 자동화 시설과 연동해 효율 향상을 꾀하고 효과적인 유지관리 대책을 돕는 관리시스템이다.
이보인 디이시스 대표는 “세계적으로 에너지 생산비용이 급격히 상승하면서 산업설비와 플랜트, 제조공장, IDC(인터넷데이터센터), 대형빌딩 등에서 에너지 관리 수요가 확대되고 있다”면서 “그러나 기존 수배전반 에너지관리시스템에서 디지털 전력미터를 분전반 내 분기 부하에 설치하는 것은 공간부족이나 위험성, 경제성 등 문제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수많은 서버의 부하전류와 사용전력에 대한 고정밀 계측, 실시간 모니터링을 위해 최적화된 ‘All In One PMS’가 맞춤형 솔루션이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디이시스에 따르면 전력품질시스템은 ▲분기전류 측정 및 누전감시 ▲환경감시 ▲전기열화(화재)감시 등의 기능을 보유했다.
이 대표는 “전력품질미터가 서버 분전반에 설치돼 있고, 이를 통해 LAN 포설 공사비를 절감할 수 있다”면서 “센서 추가 시 설치공사나 포설공사비도 절감되고 PLC 등 추가 장비가 필요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IDC처럼 수천 개의 서버를 운영하기 위해 대량의 전력을 소비하는 곳에선 서버의 부하전류와 사용전력에 대한 고정밀 계측, 실시간 모니터링 등이 필수적이고 ‘All In One PMS’가 솔루션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제어전원 이중화 설계로 하나의 제어전원의 입력이 상실되더라도 안정적 전력공급이 가능하다”면서 “경쟁사 대비 1회로당 설치비가 50% 저렴하고 멀티 서버, LAN 이중화 및 허브기능 내장 등 글로벌 시장에서도 충분히 경쟁이 가능한 제품”이라고 덧붙였다.
디이시스는 1979년 설립 이래 누전경보기, 지락계전기, 전력보호용 계전기, 영상변류기 등 전력보호기기를 전문 생산해온 기업이다.

작성 : 2019년 01월 09일(수) 10:16
게시 : 2019년 01월 09일(수) 10:16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3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