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2020년 OLED와 육성사업 매출 비중 50% 만들 것"
대형 OLED, 차별화 제품 및 공급 확대를 통해 OLED 대세화 주역으로 육성
LG디스플레이 한상범 부회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CES 2019 개막 하루 전인 7일(현지시간) 기자 간담회를 열고 답변하고 있다. (왼쪽부터) CTO 강인병 부사장, CEO 한상범 부회장, 전략마케팅그룹장 송영권 전무.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부회장 한상범)가 2019년 ‘OLED 대세화’를 선포하며 OLED 사업육성 방향을 제시했다.

LG디스플레이는 세계 최대 전자제품 전시회인 미국 ‘CES(Consumer Electronics Show)2019’ 개막 하루 전인 7일(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LVCC)에서 CEO 한상범 부회장과 CTO(최고기술책임자) 강인병 부사장, 전략/마케팅그룹장 송영권 전무 등 주요 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 간담회를 열고 2019년 사업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한 부회장은 "지난해 글로벌 경쟁심화에 따른 공급과잉과 막대한 투자 등으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대형 OLED 사업이 흑자전환됐고 고부가가치 제품 중심으로 안정적인 수익을 내 하반기에는 많이 회복할 수 있었다"며 "올해도 LG디스플레이는 OLED 중심으로 투자해 OLED대세화를 앞당기는 한편 상업용과 자동차용 사업도 집중 육성해 2020년까지 OLED와 육성사업의 매출 비중을 전체의 50% 이상 차지할 수 있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LG디스플레이는 대형 OLED 시장을 확대하고 중소형 P-OLED(Plastic OLED)사업의 근본적 사업 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차별화된 상업용 및 자동차용 제품으로 새로운 시장을 발굴해 일등 사업으로 육성시킨다는 방침이다.

먼저 올해 TV용 제품 라인업을 기존 4K 해상도에서 8K까지 확대하고, 휘도와 응답속도 등 성능을 더욱 강화해 경쟁력을 한층 높인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월페이퍼(Wall paper)와 CSO(Crystal Sound OLED), 롤러블(Rollable)과 투명 디스플레이 등 차별화 제품도 확대해 시장을 확대한다.

LG디스플레이는 중국 광저우 8.5세대 OLED 패널 공장을 올해 상반기 중 완공하고, 3분기부터 양산을 시작해 대형 OLED 생산량을 대폭 늘린다. 이를 통해 2018년 290만대였던 판매량을 올해 400만대까지 확대하고, 2021년에는 1000만대 이상을 달성할 계획이다.

P-OLED를 통한 중소형 OLED 시장 공략도 이어진다.

올해는 전략 고객을 위한 핵심 기술 및 제품을 적기에 개발해 공급해 중소형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리는 것이 최대 목표 중 하나다. 또 유리투입 기준 월 1만5000장 규모의 구미 6세대 공장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파주의 신규 6세대 공장도 조기 안정화를 꾀해 P-OLED 생산량을 더욱 확대하기로 했다.

급성장하고 있는 상업용과 자동차용 사업도 함께 육성한다.

상업용 시장은 98, 86인치 등 초대형 제품과 LG디스플레이 고유의 터치기술인 인터치(in-TOUCH)가 적용된 제품, 테두리(Bezel)가 0.44mm인 제품, 투명(Transparent), 게임용 등 차별화 제품으로 공략해 나갈 계획이며 자동차용은 LTPS1) 기반의 고해상도 LCD와 P-OLED로 8인치 이상 대화면과 고해상도 제품을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한 부회장은 "올해로서 지난 2017년부터 시작한 미래준비를 위한 투자가 어느 정도 마무리될 예정"이라며 "반드시 OLED 대세화를 성공시켜 LG디스플레이는 물론 우리나라가 OLED로 다시 한번 글로벌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1월 08일(화) 09:54
게시 : 2019년 01월 08일(화) 09:55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6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