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허성무 시장, 새벽인력시장 찾아 새해 민생행보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허성무 창원시장은 새벽 인력시장을 찾아 새해 첫 민생행보를 시작했디.
허성무 창원시장은 새해 첫 민생행보지로 새벽 인력시장을 찾았다. 신년을 ‘경제 부흥의 해’로 삼은 만큼 경제적 약자를 시작으로 창원 경제 전반에 대해 두루 살피기 위해서다.
허 시장은 2일 오전 6시 10분 의창구 직업소개소를 방문해 구직자들과 새해덕담을 겸한 소통의 시간을 갖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날 직업소개소를 찾은 20여 명의 일일 구직자들은 지역경기 침체로 꽁꽁 얼어붙은 일자리 형편에 어려움을 토로하고 건의사항을 이야기했다.
허성무 시장은 구직자들의 말을 경청한 후 “지난해는 STX조선 위기와 한국GM사태, 진해구 고용·산업위기지역 지정이 말해주듯 창원시 일자리 형편이 좋지 않았다”며 “지난해 하반기 정부로부터 78억 원을 긴급 수혈받아 공공부문 맞춤형일자리 3103개를 제공하는 등 나름의 노력을 했으나, 아직 시민들이 체감하는 성과로는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다”고 소회를 밝혔다.
허 시장은 또 “2019년은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일자리를 확대하고 경제를 살리는 터닝포인트를 만들어 갈 것”이라며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구직자 여러분께 새해에는 경제가 조금씩 나아지고 있구나하는 느낌을 가지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20분 남짓한 공식적인 대화시간에는 창원지역 상장사의 절반이 적자경영인 지역경제의 어려움이 주된 대화였고, 건설현장의 만연한 임금체불 문제도 화제에 올랐다.
한 구직자는 “건설 일용근로자가 일을 하고도 임금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관급공사 발주 시 임금체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시에서 적극적으로 대처해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허 시장은 “민간공사 현장의 임금체불은 시에서 직접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가 있지만 보다 적극적인 행정지도로 세심히 챙기겠다”며 “특히 시에서 관급공사 발주 시 임금체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건설업체에 적극 지도하겠다”고 답변했다. 허 시장은 또 관련부서인 회계과에 관급공사 체불임금 예방대책 조치를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허 시장은 “일자리 창출도 중요하지만 안전하고 쾌적한 일터, 일과 삶이 균형 잡힌 일터를 만드는 것도 못지않게 중요하다”며 “새해에는 사람중심 새로운 창원의 가치를 담은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1월 03일(목) 04:44
게시 : 2019년 01월 03일(목) 04:57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