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베트남 석유유통질서 교란 꼼짝마…석유관리원, STAMEQ 기술협력 MOU 체결
손주석 이사장(왼쪽)과 베트남 표준계량품질원 쩐 반 빈(Tran Van Vinh) 원장이 2019-2020 MOU 이행계획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이 베트남 석유유통질서 확립에 나선다고 밝혔다.

석유관리원은 13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베트남표준계량품질원(STAMEQ)과 ‘2019-2020 기술협력 MOU 이행계획’을 체결했다.

베트남은 최근 용제를 원료로 하는 가짜석유가 성행하고, 주유소에서 소비자를 속여 정량보다 적게 주유하는 등 대한민국이 과거에 경험했던 석유 시장 혼란을 겪고 있다는 전언이다. 저급한 차량 연료로 인한 대기오염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석유관리원은 지난 2009년 기술협약을 체결한 이후 베트남의 석유품질관리체계 구축을 지원해오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베트남의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5월 KOICA 글로벌연수사업의 일환으로 베트남 석유담당 공무원과 공공기관 실무자를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이행계획에는 베트남 석유제품 품질·유통 관리 분야의 ▲역량 강화 기술지원 ▲기술정보 및 현안사항 상시 공유 ▲국내 전문가 파견 및 ODA사업 공동추진 등의 활동이 포함돼 있다.

손주석 이사장은 협약식에서 “양국의 지속 가능한 석유산업 발전과 정부의 신남방정책 추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협력을 더욱 강화하겠다”며 “석유관리원이 한국 석유업계의 베트남 진출에 교두보 역할을 지속적으로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석유관리원은 지난 2006년부터 ▲베트남 석유 분야 중앙부처 및 지방 공무원과 공공기관 직원 대상 교육 ▲석유품질분석 숙련도 시험 프로그램 참여 지원 ▲특수검사장비 현지 시범운영 지원 등 STAMEQ과 활발한 교류를 진행해 왔다고 전했다.
작성 : 2018년 12월 13일(목) 22:58
게시 : 2018년 12월 13일(목) 22:58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가짜석유 | 베트남 | 한국석유관리원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