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한국 기계 우수성, 베트남 시장 녹인다
기계진흥회, 제1회 베트남 국제기계산업대전 개막
12~14일까지, 219개 업체 참가
한국기계산업진흥회(회장 손동연, 이하 기진회)와 코엑스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제1회 베트남 국제기계산업대전(VIMAF 2018)‘ 이 12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3일간 베트남 호치민 사이공전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아세안의 생산메카로 급성장하며 포스트 차이나로 부상하고 있는 베트남 시장의 본격 공략을 위해 기진회가 현지에서 직접 개최하는 이번 전시는 최초임에도 불구하고 219개 업체가 460개 부스 규모로 참가해 기계산업계의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전시회에는 두산인프라코어, 효성중공업, 한국공작기계 등이 참가해 금속가공 및 공작기계, FA·모션콘트롤, 플랜트기자재·발전설비, 산업기계·부품·소재, 건설기계·물류기기, 기타 기계류 등 6개 분야에서 우수 기술력을 선보인다.

전시 기간 중에는 ‘개막식’, ‘제1회 한-베트남 생산기술 포럼’, ‘출품업체 간담회’, ‘섬유기계업체 간담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예정돼 있다.
‘개막식’에는 기진회 최형기 부회장, 주호치민 대한민국 총영사관 정우진 부총영사 및 호치민 산업무역국 Pham Thành Kiên 국장, 베트남 무역투자진흥청 Bùi Thị Thanh An 부청장 등이 참석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주관하는 ‘제1회 한-베트남 생산기술 포럼’은 에너지, CNC 공작기계, 유공압 등 다양한 분야의 기술 트렌드 및 성공사례가 발표돼 베트남 현지 제조기업에 유익한 정보를 제공한다.

기진회 관계자는 “‘베트남 국제기계산업대전(VIMAF 2018)’은 우리나라가 해외에서 개최하는 기계산업 분야 최대 규모의 전시회”라며 “이번 전시회가 한·베 양국 기계산업 교역증대에 크게 기여하고 우리 기계산업의 국제경쟁력을 향상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작성 : 2018년 12월 12일(수) 17:38
게시 : 2018년 12월 12일(수) 17:38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기계산업진흥회 | 두산인프라코어 | 베트남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6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