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신경숙, '엄마를 부탁해' 유사성 논란 벗었다 "훨씬 복잡한 구성…근거 부족해"
강민아 기자    작성 : 2018년 12월 06일(목) 21:06    게시 : 2018년 12월 06일(목) 21:06
신경숙 엄마를 부탁해 (사진: 창비, 범우사)
소설가 신경숙이 '엄마를 부탁해' 유사성 논란을 를 벗게 됐다.

6일 재판부는 수필가 오길순이 신경숙과 '엄마를 부탁해' 출판사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심과 같은 판결을 내렸다.

앞서 오 씨는 "'엄마를 부탁해'와 내 글이 같은 소재를 다루고 있다"라며 "신경숙이 모티브와 스토리를 베낀 것"이라고 소송을 제기했다.

또한 오 씨는 '엄마를 부탁해'의 첫 문장 '어머니를 잃어버린 지 일주일째'가 자신의 글 첫 문장 '어머니를 잃어버린 지 열사흘째'를 그대로 베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당시 재판부는 "비슷한 틀은 다른 작품에서도 볼 수 있다"라며 "오 씨의 글을 신경숙이 베꼈다고 보기 어렵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경숙의 글이 훨씬 복잡한 구성을 띄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재판부가 '엄마를 부탁해' 신경숙의 손을 들어주면서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강민아 기자         강민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5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