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On the stage) 전체 뮤지컬 관객 10명 중 6명은 ‘회전문 관객’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올해 가장 많은 회전문 관객을 유치한 국산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의 한 장면.
뮤지컬 마니아를 가리키는 '회전문 관객'이 전체 뮤지컬 관객 중 6%에 해당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공연티켓 예매사이트 인터파크가 올해 1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자사에서 동일한 뮤지컬 공연을 각기 다른 날짜에 3회 이상 예매한 관객들을 집계한 결과다.
같은 공연을 여러 번 반복해서 관람하는 이들을 흔히 회전문 관객이라고 부른다. 마치 회전문을 돌 듯 공연장 문을 들어갔다 나왔다 반복한다는 뜻에서다.
인터파크에 따르면 조사 기간 인터파크를 통해 뮤지컬을 예매한 관객은 59만8000여명에 달한다.
인터파크는 “예매자 아이디 기준의 숫자로 2인 이상 관객이 많기 때문에 실제 관람객 규모와는 차이가 있음을 전제해야 한다”면서도 “이 중에서 같은 공연을 3회 이상 반복해서 예매한 인원은 3만8000여명으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비율로 따지면 전체 뮤지컬 관람 인원의 6% 가량에 해당한다.
동일한 공연을 각기 다른 날, 3회 이상 예매한 관객 10명 중 1명은 한 공연을 10회 이상 재관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조사 기간 동안 관람 횟수 별로 살펴보니 동일 작품 3~9회 관람이 90%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면서 “동일 작품 10~29회가 9%였다. 특히 회전문 관객 중에선 30회 이상 같은 공연을 본 관객이 150여 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같은 작품을 가장 많이 본 회전문 관객은 총 120회를 관람했다.
한편 대극장 뮤지컬 중 가장 회전문 관객이 많이 든 뮤지컬은 국산 창작물인 ‘프랑켄슈타인’으로 나타났다.
메리 셸리의 동명 소설이 원작으로 류정한·박은태·민우혁·카이 등 인기 배우들이 출연하면서 국내에서 많은 인기를 끌었다. 여기에 더해 매력넘치는 넘버들이 마니아층을 만들어냈다는 평가를 받는 작품이다.
가수 박효신과 그룹 엑소 소속의 수호·박강현 등 스타 배우들을 앞세운 ‘웃는 남자’가 프랑켄슈타인의 뒤를 이었다.
중소극장 뮤지컬 부문에서는 2인극 ‘마마, 돈크라이’가 가장 많은 회전문 관객을 불러 들였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스모크, 인터뷰, 배니싱 등 주로 2~3인이 출연하는 창작극들이 회전문 관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12월 06일(목) 15:37
게시 : 2018년 12월 07일(금) 08:36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