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오피니언
(기자의 눈) ESS 화재, 철저한 조사 후 원인 공개해야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문수련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ESS 화재 대책을 발표했다. 지난해부터 총 15건, 11월에만 4건의 화재가 발생하면서 ESS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확산됐기 때문이다.

산업부는 국내 1300여개 ESS 사업장에 대한 전수조사를 시작한다.

삼성SDI, LG화학, 한전 등 3사의 자체 진단능력을 활용해 정밀진단을 하고, 제조사의 자체 진단 여력이 없는 사업장에는 관련업계, 전문가,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특별 TF를 구성해 진단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ESS 설치 및 시공과 관련한 대책 또한 내놓았다.

충분한 시공능력을 갖춘 시공사가 ESS를 설치할 수 있도록 공공기관 발주 사업에 대해 엄격한 시공자격을 적용할 예정이다. 열폭주 후 화재가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랙 간 적정 이격거리를 검토하고,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다중이용시설에는 ESS 용량 제한도 검토할 계획이다.

더불어 내년 3월까지 ESS 시스템 안전 국제표준안을 만들어 국내에 단체표준으로 우선 도입한다.

우리나라가 ESS 최대 수요국임을 감안해 표준안을 제정해 우선적으로 국내 ESS의 안정을 도모하고 국제 ESS시장을 이끌기 위함이다.

하지만 이같은 대책에 대해 시장의 반응은 냉담하다.

산업부는 이미 1차 조사 때 10MW 이상 대형 ESS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고, 2차 조사 당시에도 1000여개 사업장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2차 조사 이후에도 화재는 계속됐고, 이렇다 할 대책을 내놓지 못했다. 지난달에는 한 달간 가장 많은 4회의 화재가 발생했다.

이에 이미 진행한 1, 2차 조사에 대한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제조사들이 자체적으로 진행한 조사 또한 공개되지 않아 서로 다른 주체들이 원인에 대해 추정만 하고 있기 때문이다.

명확하게 원인을 규명해야만 그에 맞는 해결책이 나올 수 있음은 인지상정이다. ESS 화재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투명한 정보공개, 해결책 제시가 하루빨리 이뤄지길 바란다.
작성 : 2018년 12월 06일(목) 14:18
게시 : 2018년 12월 07일(금) 08:32


문수련 기자 moonsr@electimes.com        문수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