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서부발전, 관세청과 중기 수출경쟁력 확보 나서
AEO 인증획득사업 성과보고대회 개최
조재학 기자    작성 : 2018년 10월 19일(금) 16:44    게시 : 2018년 10월 22일(월) 14:17
서부발전은 19일 쉐라톤 서울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협력중소기업, 관세청과 함께 ‘협력 중소수출기업의 경쟁력확보를 위한 AEO 인증사업 성과보고대회’를 개최했다.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관세청(청장 김영문)과 협력 중소기업의 수출경쟁력 확보사업을 시행한다.

서부발전은 19일 쉐라톤 서울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협력중소기업, 관세청과 함께 ‘협력 중소수출기업의 경쟁력확보를 위한 AEO 인증사업 성과보고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AEO(Authorized Economic Operator)는 미국 9·11 테러사건 이후 무역 안전과 물류보안의 중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세계관세기구(WCO; World Customs Organization)를 중심으로 채택한 국제표준이다. 세관에서 AEO 인증 시 통관절차 등이 간소화되며, 우리나라에서는 ‘수출입안전관리우수업체’라고 불린다.

서부발전 동반성장사업의 일환으로 시행되고 있는 AEO 공인획득사업은 협력중소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제고시키고 불규칙하게 변화하는 대외무역 환경에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서부발전은 협력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수출입관련 법규가 정하는 사항 준수여부를 평가하는 법규준수도(70점 이상)와 재무건전성(신용평가, 수출향상 노력)을 사전 심사했다.

한돌펌프(대표 이봉주) 등 9개 중소기업이 사업에 선정됐으며, 이후 사내출입통제시스템을 구축했다. 최종적으로 8개사가 ‘A’등급의 AEO 공인인증 획득에 성공했다.

행사에 참가한 동합금전문 제조기업인 해강에이피는 “인증획득 준비과정에서 대응할 부분이 많아 심적, 물적 부담이 상당했다”며 “결국 인증을 취득해 글로벌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회사의 자랑거리가 됐다”고 밝혔다.

고석진 관세청 심사정책국장은 “공공기관인 서부발전의 지원사업으로 진행된 AEO 공인획득은 복잡한 준비과정으로 어려움은 있지만, 이 과정에서 체득한 노하우와 인증을 통해 간소화된 통관절차 등은 사업에 참여한 기업들이 수출강소기업으로 거듭나는 데 커다란 장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재섭 서부발전 기획관리본부장도 “현재 미·중 무역전쟁과 자국제품 보호를 위한 수입산 규제 등 글로벌 교역관계는 날로 악화되는 상황”이라며 “이러한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있어 이번 AEO 공인획득사업이 교두보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서부발전은 지난 2016년 9월 관세청과의 업무협약 이래 총 20개 기업을 대상으로 AEO 공인인증 지원사업을 수행했으며, 현재까지 18개 기업이 ‘A’등급의 AEO 공인인증 획득에 성공했다.


조재학 기자 2jh@electimes.com        조재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5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