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뉴스&피플
경북 한-러 지방협력포럼 성공개최 닻 올려
포럼에서 남북 화해무드 속 항만, 물류, 관광 등 다양한 협력의 길 모색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경북도는 10일 포스코 국제관에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한 외교부, 유관기관 및 단체, 도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하고 포럼의 성공적인 개최를 다짐했다. 오른쪽에서 4번째 경북도의회 장경식 의장, 5번째가 이철우 경북도지사 6번째가 이강덕 포항시장
경북도는 10일 포스코 국제관에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한 외교부, 유관기관 및 단체, 도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 추진상황 보고회를 열고 포럼의 성공적인 개최를 다짐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그간 추진사항과 남은 기간 중점적으로 추진할 사항을 점검했으며, 포럼의 성공 개최에 함께 뜻을 모으기 위해 경상북도지사와 포항시장을 공동 위원장으로 하고 유관기관․단체, 각계 전문가, 시민 등 32명을 포럼 추진위원으로 위촉했다.
경북도는 이번 보고회를 통해 행사의전, 지자체장 참석, 교통안전대책, 전시장 조성 등 현안에 대한 막바지 준비와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행사 준비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지난해 9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서 한국과 러시아 양 대통령이 합의한 사항으로 한국과 러시아 지역의 공동발전과 협력 촉진을 위해 매년 양국이 번갈아 개최키로 했으며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오는 11월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포항시 일원에서 열린다.
이번 포럼은 ‘함께하는 한-러, 함께여는 미래’ 라는 주제로 경북도가 주최하고 포항시가 주관하며 외교부, 북방경제협력위원회, 러시아 극동개발부가 후원하며 경상북도지사와 러시아 연해주지사가 공동의장을 맡는다.
제1차 포럼에는 한국 17개 시도지사와 러시아 극동지역 9개 주지사 등 양국 26개 지방정부 대표, 기업인, 전문가가 참석하며, 양국 지방정부 간 물류, 철도, 관광 등 교류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주요 행사는 한-러 26개 지방정부 대표가 참석해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지방정부서밋’과 국내외 주요인사, 기관단체장, 시민 등이 참여하는 ‘한-러 지방협력포럼 출범식’, 한-러 간 경제․통상, 교육․과학, 문화․관광 등 분야별 실질적인 공동번영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비즈니스․전문가․청년 세션으로 구성된 포럼’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
또한 한-러 지방 간 양자회담, 무역상담회, 전야제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열린다.
그동안 경북도는 포럼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외교부, 러시아 극동개발부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 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으며, 시도 설명회 개최, 러시아 지방정부 방문, 도 자체 포럼추진단 구성․운영 등을 통해 빈틈없는 행사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특히, 이번 포럼을 통해 지난해 9월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에 제안한 9-브리지 협력사업인 철도, 전력, 가스, 조선, 항만, 북극항로, 일자리, 농업, 수산업 분야에서 양국 간 교류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며, 북한과의 화해 무드가 더해지면서 북방협력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이번 포럼에 참가하는 러시아 극동연방 9개 연방주체는 연해주, 하바롭스크주, 아무르주, 사할린주, 캄차카주, 사하공하국, 마가단주, 추쿠트자치주, 유대인자치주이며, 인구는 646만명으로 러시아 전체 1억 4,200만명 가운데 4.6%를 차지하고 있으나 면적은 615만㎢로 러시아 전체 108만㎢의 36%(한반도의 28배)에 이르는 광대한 지역으로 목재와 천연가스, 석탄, 철광석 등 지하자원이 풍부해 한반도의 새로운 성장공간으로 인식되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한-러 간 지방 상생의 미래를 여는 첫 걸음이자 경북도가 북방경제 중심도시로 도약하는 기회’라고 강조하며
“지역에서 열리는 중요한 국제행사를 민관이 힘을 모아 성공적으로 개최해 동해안권 물류, 항만, 관광, 철도 활성화는 물론 경북도가 정부 신북방정책의 전초기지로 자리매김하는 계기로 삼자”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10월 11일(목) 09:16
게시 : 2018년 10월 11일(목) 10:52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