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원안위, 하나로 안전성 확인…재가동 승인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HANARO).
지난해 말 수동 정지했던 하나로가 재가동된다.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강정민)는 지난해 12월 11일 원자로 수조 표면 방사선 준위 상승으로 수동 정지했던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HANARO)에 대한 재가동을 15일 승인했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하나로가 수동정지된 당일부터 지난 2일까지 조사단을 파견해 원자로 안전성 영향 평가에 대한 현장점검을 마쳤으며, 점검결과를 지난 10일 열린 제81회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보고한 바 있다.

특히 원안위는 이번 현장점검에서 ▲발생원인 ▲작업자 피폭 및 방사선 환경 영향 ▲운영자 운전조치 ▲관련 설비 및 재발방지 조치의 적절성에 대한 평가를 중점적으로 살펴봤다.

원안위에 따르면 작업자의 피폭선량은 선량한도 미만이었으며, 주변 방사선 환경 영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원자로 기동 전 충분한 수조 고온층 데우기 및 두께측정 등 미흡한 운전 절차에 대한 보완을 요구했으며, 운영자는 관련 절차서 개정과 하나로 운전자에 대한 교육훈련을 완료했다.

수조 고온층 두께측정설비는 작업자의 불필요한 피폭을 방지하기 위해 개선이 필요함에 따라 올 8월까지 제어실에서 두께를 원격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설비를 개선할 계획이다.

원안위 관계자는 “안전성 확인 점검결과, 재발방지대책이 적절하게 조치돼 하나가 안전하게 운영될 수 있음을 확인하고 재가동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작성 : 2018년 05월 15일(화) 21:40
게시 : 2018년 05월 15일(화) 21:41


조재학 기자 2jh@electimes.com        조재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9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