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뉴스&피플
조명 산업의 길을 묻다(3)홍승대 신안산대학교 교수
“공공·민간 통합 관리위해 빅데이터 구축 시급”
빛공해 환경영향평가 총괄 등 빛공해 분야 최고 권위자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기술의 발전과 사람들의 인식 변화가 진행될수록 빛의 총량은 점차 증가할 것입니다. 이는 막을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이죠. 최근 대두되고 있는 빛 공해 또한 총량이 늘어나며 발생한 현상 중 하나입니다. 지금부터라도 빛에 대한 빅데이터를 모으고 조명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정확히 파악하는 등 한발 앞선 정책이 필요합니다.”
홍승대 신안산대학교 교수<사진>는 서울시를 비롯해 세종시, 대전시 등에서 빛공해 환경영향평가를 총괄하고 빛공해 간편 측정 서비스를 개발하는 등 빛공해 분야 최고의 권위자 중 한 명으로 손꼽힌다. 오랜 시간 빛에 대한 고민을 이어가며 관련 정책을 만들어 온 만큼 국내 조명 환경에 대한 기대보다는 걱정이 앞선다고 털어놨다.
“기존 조명이 LED로 전환되면서 효율이 높아지고, 단가는 점차 하락하는 등 조명 수요가 늘어날 수밖에 없는 환경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수요에 맞춰 공급량이 늘면 빛의 총량은 반드시 증가하게 돼 있죠. 최근 인공위성을 통해 개도국을 중심으로 촬영한 결과 조명 면적이 2% 이상 늘어났습니다. LED조명이 보급되면서 고효율·저비용의 장점이 점등 시간 증가로 이어지고 있는 셈이죠. 여기에 빛이 밝아야 안전이 보장된다는 인식이 자리 잡으면서 빛의 활용 방법은 더욱 확대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빛에 대한 관리는 여전히 걸음마 단계에 불과한 수준입니다.”
홍 교수는 공공 부문과 민간 부문을 통합 관리하기 위해선 조명 지도를 그릴 수 있는 빅데이터 구축이 무엇보다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무인 자동차를 운행하려면 정교한 지도(정보 인프라)가 마련돼야 한다. 이같이 효율적인 조명 관리와 활용을 위해선 조명 설치 현황과 운영 실태를 파악할 수 있는 빅데이터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내 광원의 설치현황을 파악해야만 미래 사업계획을 그릴 수 있습니다. 업계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부분, 인간과 동식물 등 생태계에 영향을 미치는 부분 등 지역과 환경 특성에 맞게 사업 방향을 설정하기 위해선 정보가 있어야 합니다. 이 부분은 정부가 직접 나서서 해결해야 합니다.”
홍 교수는 부족한 정책과 달리 제품에 대한 기술 수준은 빠르게 높아지면서 조명이 새로운 전자 제품으로 인식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단순히 공간을 밝히는 1차원적인 의미에서 벗어나 다양한 분야와의 융복합은 물론 시각정보를 다루는 역할까지 격상하는 등 빛의 영역 확대가 가속화될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조명은 빛을 밝히는 영역을 넘어 농업, 광고 산업 등으로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 특히 최근 사물인터넷(IoT)의 발전과 함께 모든 전자제품을 통합하는 역할을 할 수 있는 1순위로 꼽힌다”며 “표준화를 통해 관련 시장을 선점하고 다방면의 전문가들과 협업을 이뤄 사업 영역을 확장하는 등 적극적인 시장 대처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작성 : 2018년 02월 06일(화) 17:10
게시 : 2018년 02월 08일(목) 10:32


김승교 기자 kimsk@electimes.com        김승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