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라이프
공연ㆍ회화
세무&건강
연예
스포츠
투데이이슈
카드뉴스
정진영 "'흥부'는 김주혁 유작이 아니다"
[ 날짜별 PDF ]
사극 영화 '흥부'의 주연 배우들이 고(故) 김주혁을 향한 사랑과 그리움을 드러냈다.
5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이 영화 언론·배급 시사회가 그 자리다.
'흥부'는 역시 올해 개봉하는 '독전'(감독 이해영)과 함께 김주혁이 남기고 간 작품이다.
김주혁은 '흥부'에서 병조판서 '조항리'(정진영)의 친동생이나 조정의 실세로 야심가인 형과 달리 백성의 정신적인 지도자인 '조혁'을 열연했다. 조혁은 음란소설 작가인 '연흥부'(정우)에게 세상을 풍자할 수 있도록 자기 형제 이야기를 소설로 써보라고 권해 '흥부전'을 탄생시킨다.
정진영은 "이 작품에 기자분들이나 관객분들이 더욱 관심을 두는 이유의 중심엔 우리 (김)주혁이가 있는 것 같다"고 전제한 뒤 "그는 (기자) 여러분이 보신 대로 멋있게 연기했고, 우리가 함께한 지난해 봄부터 여름까지의 시간은 우리에겐 좋은 추억으로 남았다"면서 "부디 이 작품을 주혁이의 유작으로 생각하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부탁하고 싶다"고 무겁게 말을 이었다.
그는 "주혁이는 이 영화에서 살아있는 우리의 동료이고, 여러분의 배우다"며 "이 영화에서 주혁이는 우리에게도, 관객분들에게도, 기자분들에게도 여러 가지 의미로 다가올 수 밖에 없을 것이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만큼은)주혁이를 조혁으로 생각해줬으면 한다"고 청했다.
정우는 "이 작품을 하면서 여러 선배님의 연기를 보면서 많은 것을 느꼈다. 특히 김주혁 선배님의 배우로서 큰 울림이 있는 에너지를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매번 배우로서 제 몫을 해야 하므로 공식적인 자리에서 (질문을 받으면)김주혁 선배님 얘기를 빼놓기가 쉽지 않다. 감정을 추스르고 말씀드려야 하는데 그러기가 참 쉽지가 않다. 언제나 선배님이 많이 보고 싶은데 오늘 더욱 보고 싶고 그립다"고 토로했다.
유약한 임금 '헌종'으로 나와 김주혁과 맞붙는 신이 한 번뿐이었던 정해인은 "김주혁 선배님과는 많이 마주친 적은 없었다"면서 "그런데 처음 뵈었을 때가 선명하게 생각이 난다. 촬영할 때는 그 누구보다 진지하셨고, 내겐 어마어마했던 선배님이 '컷'하는 순간 내게 오셔서 따뜻하게 말해주셨던 것이 떠오른다. 오늘 영화를 처음 봤는데 마음이 복잡하다"고 고백했다.
'흥부'는 '26년' '봄' 등을 연출한 조근현 감독의 신작이다. 김주혁을 비롯해 정우, 정진영, 정해인, 김원해, 정상훈, 천우희, 진구, 가수 김완선 등이 출연한다.
영화사 궁, 발렌타인필름이 제작하고, 롯데엔터테인먼트가 배급한다.
설 연휴를 겨냥해 오는 14일 개봉한다. 12세 관람가.
작성 : 2018년 02월 06일(화) 10:38
게시 : 2018년 02월 06일(화) 11:00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6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