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정치
정책
화제의 인물
만나봅시다
인사·동정
文 대통령, “과거방식 답습말고, 국민안전 책임져야”
장·차관 워크숍서 발언, “안전진단 결과도 국민에 공개”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문재인 대통령이 1월 30일 2018 장·차관 워크숍이 열린 청와대 영빈관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월 30일 “2월에 있을 국가안전대진단부터 과거 방식을 답습하지 말고 국민의 안전을 책임진다는 자세로 철저하게 시행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주재한 장·차관 워크숍 모두발언을 통해 “안전진단 결과를 공개해 국민들께 실태를 알리고, 다중이용시설을 선택할 때 참고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해 달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책의 우선순위부터 바로잡아야 한다. 국민의 삶을 지키는 것을 정부의 최우선 역할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 정부가 하는 모든 일의 시작임을 다시 한 번 명심해 달라”고 강조했다.
또 “일자리를 만들고 최저임금 인상 등을 통해 일자리의 질을 높이는 것은 국민 경제적 삶을 지키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정책”이라며 “각 부처는 청년 일자리 창출, 임금 격차 해소, 의료 복지 서비스 확대 등 국민의 삶을 지키고 개선하는 일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모든 정책은 수요자인 국민의 관점에서 추진돼야 한다”며 “정책 수요자가 외면하는 정책 공급자 중심의 사고는 국민이 주인인 나라에서 더 이상 통용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정부 부처의 업무 수행 방식도 달라져야 한다”며 “특히 부처 간 입장이 다르고, 국민들 간의 이해관계가 엇갈리는 정책의 경우 충분한 설득과 공감의 과정이 선행돼야 한다는 것을 명심해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 발언은 최근 가상화폐 규제 문제 등을 놓고, 관계 부처가 혼선을 빚으면서 청와대의 구심점이 약해진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또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 후속조치 발표를 언급하면서 “공공기관 채용비리는 정의와 원칙을 선도해야 할 공공기관이 오히려 우리사회의 공정성을 무너뜨렸다는 점에서 국민들에게 큰 실망감을 주고 특히 우리 소중한 청년들에게 깊은 절망과 좌절을 안겨준 일”이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정운영의 중심을 국민에게 두고 나라의 근본부터 바꾸지 않으면 안 된다”면서 “경제가 성장한 만큼 그 혜택이 국민에게 골고루 돌아가고 있는지, 민주주의가 확대된 만큼 정의와 공정이 국민 일상에 자리 잡고 있는지, 기본 중의 기본인 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제대로 보호받고 있는지, 우리 모두 깊게 성찰하자”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01월 31일(수) 09:08
게시 : 2018년 01월 31일(수) 09:12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6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