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전력
원자력
에너지
그린비지니스
중부발전, 100만㎾급 국산화 발전소 신보령 2호기 상업운전 개시
국내 최초 USC 석탄화력 국산화 발전소로 건설...13일 기념행사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13일 열린 신보령화력 2호기 상업운전 개시 기념행사에서 장성익 한국중부발전 사장 직무대행과 참석 내빈들이 축하 박수를 치고 있다.
국내 최초의 100만kW급 국산화 석탄화력발전소인 신보령화력 2호기가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한국중부발전(사장직무대행 장성익)은 13일 신보령건설본부에서 장성익 사장 직무대행을 비롯한 중부발전 임직원과 협력사 관계자 및 지역주민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국내 최초 100만㎾급 국산화 발전소인 신보령화력 2호기의 상업운전 개시 기념행사를 가졌다.
신보령화력발전소는 고효율 USC(Ultra Super Critical)라 불리는 초초임계압 발전소로, 기존 초임계압 발전소보다 높은 증기압력(265kg/㎠)과 증기온도(610℃ 이상)로 세계 최고수준의 기술을 갖추고 있다. 또 기존 국내 표준석탄화력 대비 에너지 효율이 약 4% 높아 연간 약 60만t의 온실가스 배출 감축과 약 300억원의 연료비 절감이 기대된다.
2017년 2월 최초 계통 병입 이후 7개월간의 종합시운전과 신뢰도 운전을 완료하고, 신보령 1·2호기가 모두 상업운전에 돌입함으로써 순수 국내기술 친환경 대용량 100만㎾급 발전소 상용화시대의 막을 활짝 열게 됐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 원인물질도 2018년 초년도 계획예방정비시 240억원을 추가 투자해 환경설비 성능을 추가로 개선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배출허용기준치 대비 20% 수준까지 배출량이 감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장성익 한국중부발전 사장 직무대행은 “정부 연구개발 국책과제로 추진 중인 최초 국산화기술 실증사업의 각종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1,2호기 모두가 상업운전 개시를 성공하게 된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안전관리와 무고장 운전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작성 : 2017년 10월 13일(금) 16:54
게시 : 2017년 10월 13일(금) 16:56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2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