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화제의 인물
만나봅시다
인사·동정
월드뉴스
대만, 전력공급 안정성 증대 방안 발표
수요관리 강화, 전력망 확충, 발전소 증설 등 정전사고 방지 총력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대만이 전력공급 안정성 확보를 위한 해법 모색에 나섰다.
타이페이타임즈 등 대만 복수의 언론에 따르면 대만 정부는 지난 8월 15일 발생한 대규모 정전사태에 대한 후속조치로 전력공급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3가지 방안을 발표했다.
당시 대만은 타오위안에 위치한 다탄 가스화력발전소에서 기기조작 실수로 발전소 가동이 중단되면서 약 600만 전력수용가가 정전 피해를 입었다.

반복적인 정전사고 방지를 위해 대만은 수요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정전 사태 이후 대만 정부는 ‘전력수요량 경매제도’상 전력 매입가를 12% 추가 인상해 하루 최대 1210MW의 잉여전력을 확보, 가정용·상업용 수용가에게 공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력수요량 경매제도는 대만전력이 2015년 5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전력수요관리 시스템이다. 전력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계약전력 100kW 이상의 고압 전력 수용가(주로 산업부문 수용가)로부터 다시 전력을 사들이는 제도다.

송전망 확충도 추진된다. 대만은 최근 태풍의 피해를 입은 송전 인프라를 복구하기 위해 대만 동부에 위치한 발전소와 북부에 위치한 발전소를 연결하는 송전선을 신설할 계획을 세웠다. 이 송전선은 향후 서부지역까지 연결될 예정이다.
지난 7월 연달아 대만에 상륙한 태풍 2건으로 인해 대만은 홍수가 발생하고 정전피해를 입었다. 태풍으로 인해 송전탑이 무너지면서 정전 피해가 확대되기도 했다.
대만전력공사(Taipower)가 발표하는 전력공급경보 중 대부분은 전력망에 장애가 생겨 발령된 것으로 나타났다. 대만 내 대부분의 송전탑은 전기회로 하나로 구성돼 있어 외부충격에 취약하기 때문이다.

대만은 2025년까지 10개 발전소를 신규 건설하는 등 발전소 증설 계획도 세웠다.
신규 발전설비는 인구밀집도가 높은 타이페이시, 신베이시 등 대만 북부에 주로 위치할 예정이다.
대만 정부는 발전설비 증설을 통해 현재 10.4%인 대만의 전력예비율을 2019년까지 15%로 높이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작성 : 2017년 09월 12일(화) 10:02
게시 : 2017년 09월 13일(수) 10:16


박경민 기자 pkm@electimes.com        박경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1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