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산업재해 트라우마로 고통 받는노동자 보호조치”
고용노동부, 11월부터 체계적 관리프로그램 시행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오는 11월부터 산업재해와 직업병 등에 따른 노동자의 정신건강 문제를 관리하는 시스템이 전국에 도입된다.
고용노동부는 9월 12일부터 대구·경북·부산지역을 시작으로 붕괴·협착·절단·동료자살 등 충격적인 재해를 경험 또는 목격한 노동자들이 트라우마(외상 후 스트레스)에 의한 불안장애 증상을 극복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관리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방고용노동관서의 사망재해 발생 현장에 대한 조사과정에서 트라우마 관리 필요성이 확인되면, 직접 해당 사업장에 ‘트라우마 관리프로그램 시행’을 지도·권고하고, 노동자에 대해서는 가까운 근로자건강센터를 방문해 심리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하게 된다.
노동자는 1차 상담(사건충격도검사 및 상담치료)과 2차 상담(재검사 및 호전상태 확인, 필요시 전문치료 연계 및 산재신청 안내)을 받은 후 추적관리 대상에 포함된다.
전국 21개 근로자건강센터에는 전문의·간호사·작업환경전문가·상담심리사·운동처방사 등 전문가가 상주해 직업병 상담 등 다양한 직업건강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50인 미만 중·소규모 사업장에는 사건충격도(IES-R) 검사 및 심리상담 서비스 등의 트라우마 관리프로그램을 제공하며 상담내용은 최대한 비밀을 보장한다.
우선은 붕괴, 협착․끼임, 충돌, 신체절단 사고, 고층에서 추락한 재해, 동료의 자살 등 노동자의 충격이 큰 사망재해를 중심으로 지원하지만 향후 상담인력 확충을 통해 지원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그간 정부는 안전사고 및 직업병 예방 등 노동자의 직접적인 피해예방에 중심을 두고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지만 앞으로는 이와 병행하여 산업재해 트라우마 예방 등 노동자의 정신건강 문제도 소홀하지 않도록 관리할 계획이다.
고용부는 그간 준비해온 상담매뉴얼을 토대로 9~10월 대구·경북·부산지역 사업장을 대상으로 표준 상담서비스를 시범운영해 문제점이 없는지 확인하고, 11월 1일부터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김 왕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노동자가 동료의 참혹한 재해로 겪게 되는 충격과 불안장애를 이겨내고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은 정부의 중요한 책무”라며 “사업장에서도 해당 노동자가 트라우마 관리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배려해 달라”고 말했다.
작성 : 2017년 09월 12일(화) 08:44
게시 : 2017년 09월 13일(수) 14:33


이석희 기자 xixi@electimes.com        이석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9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